top of page

Artist's Statement

    나의 작업은 사물의 소유와 정착에 대한 욕망으로부터 시작되는데, 이것은 나의 유목민적 삶의 배경으로부터 비롯되어, 온라인 공간에서 소유할 수 없는 상품의 이미지를 수집하는 것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온라인 개인 맞춤형 알고1리즘 기반 플랫 내에서 이미지 수집 행위는 개인화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의 특징과 그것의 유통 구조를 관찰하도록 한다. 나는 수집된 이미지를하나의 이미지로 재조합하는데, 이것은 작품에 따라 인스타그램 및 알고리즘 기반 플랫폼 내의 개인 맞춤 이미지를 상징적으로 나타낸다.《알고리즘 다이어리》연작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되며,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의 특징을 물려받아, 네트워크에 속한 여러 사용자에 의해 복제 가능한 개체로 퍼져나간다. 

   이 디지털 콜라주는 다수의 수집된 이미지의 파편들로 재조합되지만 각 파편의 크기는 서로 비슷하고, 화면에 고루 분포된 모습을 띠며, 수집된 이미지의 출처로부터 의미와 가치를 부여받는다. 나는 디지털 콜라주를 통해 알고리즘 기반 플랫폼 속 개인화 콘텐츠의 영향력에 대한 자각과 빠른 속도로 소비되는 온라인 이미지를 느리게 수용하는 것을 통하여 주관성을 유지하는 것에 대해 전달하고자 한다. 이 과정에서 디지털 콜라주를 크게 두 가지 방식으로 변형하였는데, 하나는 디지털 콜라주를 일상 사물로 구현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손바느질과 천에 프린트하는 방식을 이용해 재질감, 입체감과 중력감을 강조하여 이미지를 느리게 읽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첫 번째 방법인 일상 사물을 통한 물리적 구현은 비물성인 온라인 시각 환경을 가시화하여 부피감으로 공간을 차지한다는 점과 실내에서 사용된다는 특징을 이용해 작품이 감상자를 둘러싸게 하여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의 파급력을 이야기한다. 두 번째 방법인 손바느질과 천에 프린트 하는 방식은 가상적이며 많은 개수와 빠른 속도로 소비되는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의 특징에서 벗어난다. 이 방식은 감상자에게 전시 공간으로 물리적 이동을 요구하며 비교적 느리게 소비된다는 특징을 지닌다.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의 특징은 디지털 기기의 화면을 매개로 볼 수 있으며 많은 이미지가 단시간에 접속될 수 있기 때문에 빠르게 지나가며, 그만큼 이미지를 머릿속 깊이 저장하기 어렵다. 이러한 특징을 물려받은 디지털 콜라주를 손바느질을 통해 생산 속도를 둔화시키고, 패브릭 프린트를 통해 물성을 얻어 물리적 장소에 안착하기 때문에 비교적 느리게 감상 되도록 한다. 그중 어떤 작품은 전시를 통해 관객에 의해 촬영되어 또 하나의 디지털 이미지로서 다시 온라인 공간을 표류하기도 하는데, 이 지점이 내가 주목하는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의 굴레이다. 따라서 나는 여러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를 하나의 디지털 콜라주 이미지로 제작하고 물리적으로 구현하나, 작품이 완성된 후 관객의 촬영으로 다시 디지털 이미지로 되돌아가는 것을 방관하는 것을 통해 디지털 이미지와 아날로그 이미지의 순환 구조를 강조한다. 

   나의 작업은 개인적인 소유욕으로부터 시작되었으나, 작업의 과정을 통해 온라인 알고리즘 기반 플랫폼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함에 따라 작업의 목적이 변화하였다. 나는 이 플랫폼의 시스템에 대해 찬성이나 반대의 주장을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서 제공받는 콘텐츠의 범주 안에 갇히기보다는 개인의 주관성을 잃지 않고 이것의 영향력에 대한 자각을 온라인 디지털 이미지의 흐름 구조를 시각화하는 것을 통해 이야기한다. 나의 작품이 전반적으로 다루는 주제의 레이어가 여러 개인 만큼, 이것이 읽힐 때도 다양한 관점으로 풍부하게 해석되었으면 한다.

 

2022. 11 / 임현하

bottom of page